2012/02/08 15:50

나른한 오후에 식곤증이 밀려오는 와중에 전화기가 울린다.
전화를 받았더니 [괴수고니 고객님 맞으시죠? 어쩌고 저쩌고 ~]

대충 말을 들어보니 솔깃한 제안을 하는 홍보성 전화인 것 같다.
먼저 나는 현대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직장생활한지 7년차지만 카드를 제대로 쓰기시작한건 작년가을 부터이다.
아무튼 카드관련 홍보전화가 온거다.

나는 딱 그렇다. [줄거주고 받을거 받자] 이생각때문에 카드도 여태쓰지 않았던 거고 나이를 먹어가며 카드를 사용하며
부여되는 각종혜택을 이기지 못하고 가입을 하긴했다.

적어도 오늘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면 그럭저럭 신용카드시스템을 납득하고 사용했겠지만
역시나 세상에 공짜점심은 없는 법이다. 내가 신용카드를 통해서 카드사에게 돈을 빌리고 또 정해진 날짜를 지켜 값는 건
그대로 납득할만한다. 그런데 오늘의 경우는 좀 그렇다. 통화의요지는 간단하다.
[카드를 쓰다가 고객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면 카드값을 면재해준다. ]
[대신 니가 사용하는 카드값의 일정한 %를 가져가겠다. ]

 기분 참 드러운 서비스라 할 수 있다.
내가 불의의 사고(다치거나 죽거나)와 내가 진 카드의 채무가 무슨상관이란 말인가?
이부터가 납득하기 힘든 개념인데 아니나 다를까 세상에 공짜는 없는 거다.
다치면공짜지만 대신 평상시에 소액으로 뜯어간다는 거니까.

그 개념참 어떤놈이 착안한 발상인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이런 서비스를 기분좋게 받아드릴 수 없잖은가?

세삼스러이 깨닫는다. [세상에 공짜점심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Posted by 괴수고니

티스토리 툴바